코로나19 상황에서도 "부활의 기쁨 어려운 이웃과 함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왕성교회, 관악구 62개 미자립교회 위해 1억 원 전달
성동구 교회들, 취약계층에 생필품 등 '부활절 희망상자' 전달
[앵커]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계속되면서 서울 관악구의 한 교회는 같은 지역에 있는 미자립교회 60여 곳에 코로나 지원금을 전달했습니다.

또, 서울 성동구 교회들은 지역 내 소외이웃들을 위한 생필품 전달에 나섰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서울 왕성교회(담임 길요나 목사)가 관악구 교구협의회(회장 박선원 목사)에 미자립교회 지원을 위해 1억 원을 전달했다.

코로나19가 계속 되면서, 미자립교회들의 어려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의 한 교회가 같은 지역에 있는 미자립교회 지원에 나섰습니다.


서울 왕성교회는 관악구 교구협의회에 미자립교회를 위해 사용해달라며 지원금 1억 원을 전달했습니다.

지원금 모금은 한 교인의 기도가 담긴 헌금 때문이었습니다.

[길요나 목사/ 서울 왕성교회]
"(만기 적금을 놓고 기도하는데) 이 교회가 다 하나인데 왜 너희는 내 마음을 모르느냐 라고 하는 부담감을 주셨다는 거예요. 그래서 관악구 지역 교회들을 위해서 헌금하는 게 제일 좋겠다는 마음이 들었고..."

이를 시작으로 교회는 지난 3주 동안 교인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1억 원을 마련했습니다.

관악구 교구협의회가 파악하고 있는 지역 내 미자립교회는 120곳. 이들은 교회 운영은 물론, 생계의 어려움까지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구협의회는 이 가운데 62곳을 선정해 교회의 상황에 따라 100~200만 원 정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윤창규 목사 / 관악구교구협의회 총무]
"큰 돈이 아닐 수 있겠습니다만 어려운 교회들에게는 그 재정이 상당히 힘이 되고 어떤 분은 목사님 이 돈으로 두 달간 월세 지불하게 됐습니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도 하셨어요.)"

왕성교회의 이웃 교회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해 4월에는 신천지의 집단 감염으로 갑작스럽게 어려움을 당한 대구지역 미자립교회 30곳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길요나 목사 / 서울 왕성교회]
"큰 교회와 작은교회 우리가 서로 상생하면서 네트워킹을 잘 이루어서 이 지역사회를 성시화하는 그런 복된 역사가 나타날 수 있기를 저도 계속 기도하겠습니다."


성동구교구협회의(회장 지형은 목사)가 지역교회들과 구호단체 기아대책, 지자체와 함께 어려운 이웃을 위한 부활절 희망상자 나눔에 참여했다.

서울 성동구에 있는 교회들은 부활의 기쁨을 어려운 이웃들과 나누기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부활절 희망상자 운동을 전개했습니다.

희망상자에 뜻을 모은 교회는 25곳. 성동구 교구협의회는 특정 교회와 후원액을 밝히는 대신 ‘성동구의 교회들’ 이라는 이름으로 참여했습니다.

여기에 구청과 경찰서 등 지자체와 구호단체 기아대책이 협력하면서 당초 계획의 두 배인 2억 원의 나눔이 이뤄지게 됐습니다.

마스크와 생필품 등으로 구성된 부활절 희망상자는 구청와 주민센터를 통해 성동구 내 취약계층 천 명에게 전달됩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정선택 최승창 편집 두민아 사진제공 성동교구협의회 ]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