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데뷔골' 울산 바코, K리그1 8라운드 MVP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바코.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 데뷔골을 터뜨린 바코(울산 현대)가 K리그1 8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일 "바코가 하나원큐 K리그1 2021 8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바코는 지난 7일 FC서울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울산의 3대2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28분 김민준의 골을 도왔고, 후반 30분에는 단독 드리블에 이은 슈팅으로 K리그 데뷔골까지 터뜨렸다.

바코와 함께 김주공, 헤이스(이상 광주FC), 한교원(전북 현대)이 8라운드 베스트 11 미드필더 부문에 이름을 올렸고, 공격수 부문에는 일류첸코(전북)와 펠리페(광주)가 자리했다. 수비수 부문에는 이민기, 알렉스(이상 광주), 김민혁, 이용(이상 전북), 골키퍼 부문에는 김영광(성남FC)이 뽑혔다.

8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5골이 터진 울산-서울전, 베스트 팀은 울산이 선정됐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