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30일까지 소규모 농가에 30만원씩 바우처 지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양주시 제공
경기 양주시는 오는 30일까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관내 소규모 농가를 위해 가구당 30만원의 바우처를 지원하는 '소규모 농가 한시 경영지원 바우처' 사업을 추진한다.


신청대상자는 지난해에 기본형 공익직불제의 소규모 농가 직접지불금(소농직불금)을 받은 농가 중 지난 1일 기준으로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농가다. 지급 대상자로 선정되면 30만원 상당의 바우처를 지원받는다.

신청은 본인의 신분증을 지참하고 농지 소재지 지역 농·축협, 읍면동 농협, 축협은행을 직접 방문하거나 농협카드 누리집(card.nonghyup.com)에서 온라인으로 접수할 수 있다.

방문 신청의 경우 주말을 제외한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가능하다. 대리인이 신청할 경우 위임장 및 가족관계증명서가 필요하다.

온라인을 통해 신청하는 경우에는 주말에도 간략한 본인인증 절차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바우처는 지급 대상자가 기존에 소유하고 있는 농협 신용카드 또는 체크카드의 포인트 충전 방식으로 지급된다. 카드가 없는 농가의 경우 현장에서 체크카드를 신청해 발급받거나 선불카드로 수령이 가능하다.

사용처는 농업 공구와 연료, 의료기관 등 공고된 지침에 제시된 업종에서만 가능하다.

신용·체크카드 포인트를 받은 날로부터 90일 이내, 선불카드로 받은 경우에는 오는 8월 31일까지 사용해야 한다. 사용기한이 지난 후 남은 잔액은 소멸된다.

미지급 통보를 받은 농가는 다음 달 3일부터 7일까지 추가 소명자료와 함께 농지소재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이의 신청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소규모 농가 한시 경영지원 바우처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대상 농가가 신청 시기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