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안양시의회 압수수색…'역세권 땅 투기 의혹' 시의원 관련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A 시의원, 석수동 땅 매입…20일 뒤 석수역 위치 공개
LH 전·현직 직원 피의자 1차 조사 마무리 단계

연합뉴스
경찰이 역세권 땅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안양시의원과 관련 안양시의회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기 안양만얀경찰서는 8일 A 시의원의 안양시의회 사무실과 자택 등 2곳에 수사관 8명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A 의원은 지난 2017년 7월 초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에 2층 건물을 포함한 토지 160여㎡를 사들였다. 이후 20여 일 뒤에 국토교통부 주민공람을 통해 A 의원이 산 땅에서 200여m 떨어진 곳에 2025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석수역이 들어선다는 사실이 처음 공개됐다.

A 의원이 매입한 땅은 이른바 역세권 토지인 셈이다.

특히 당시 A 의원은 시의회 도시개발위원장으로, 안양시 개발계획에 관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지난 1월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이어오다 이날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한편 전·현직 LH 직원들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1차 피의자 조사를 대부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현직 직원 2명을 소환조사함에 따라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처음 투기 의혹을 제기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된 15명에 대한 피의자 조사를 일단락했다.

시민단체 고발 이후 경찰이 자체적으로 인지한 사례 등을 포함하면 현재 경기남부경찰청이 수사 중인 LH 직원은 22명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