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컴백…'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5월 개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시카리오'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 맡아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시카리오' '윈드 리버' 테일러 쉐리던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범죄 스릴러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이 오는 5월 13일 개봉한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다.

지난 2019년 '말리피센트 2'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안젤리나 졸리와 처음으로 악역을 맡은 니콜라스 홀트가 호흡을 맞추며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여기에 '왕좌의 게임' 에이단 길렌, '포드 V 페라리' '워킹 데드' 존 번탈과 더불어 아역 배우 핀 리틀과 메디나 생고르 등 막강 배우진이 합류했다.


연출과 각본은 '시카리오'의 각본과 '로스트 인 더스트', '윈드 리버'로 아카데미 시상식 노미네이트, 칸 영화제 감독상, 카를로비바리 국제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한 범죄 스릴러의 귀재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맡았다.

영화는 '미스틱 리버' '셔터 아일랜드'의 데니스 루헤인,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의 마이클 코넬리와 스티븐 킹과 같은 대가들이 "서스펜스, 긴장감, 트릭, 매력, 모든 것이 충만"하다고 인정한 가장 촉망 받는 작가 마이클 코리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테일러 쉐리던 감독은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폭력이 가득한 사건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특정한 공간적 배경 속에 인물들을 몰아넣고 그 안에 있는 현지인과 외부에서 침입한 외지인의 첨예한 대립과 갈등을 그린다.

또한 선과 악, 삶과 죽음의 경계가 교차되는 메시지를 치밀하게 파고드는 한편, 트라우마의 극복과 치유, 성장의 드라마까지 아우를 예정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