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비판' 미얀마 대사, '대사관 쿠데타'로 거리신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쪼 츠와 민 주영 대사는 26일(현지시간) 미얀마 군부가 대사관을 장악했다고 밝혔다. CNN 캡처
군부를 비판한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가 대사관 내부의 쿠데타를 당했다고 7일(현지시간) CNN방송이 보도했다.

쪼 츠와 민 주영 대사는 이날 CNN과 인터뷰에서 "몇 시간째 대사관에 들어가려고 했지만 들어갈 수 없다"면서 "직원 몇 명이 대사관 안에 있지만 밖으로 나올 수도 없다"고 말했다.

한 소식통은 런던에 있는 미얀마 군부 측 담당관이 대사관을 장악했다고 밝혔다. 현재 대사관 안에 최소 7명이 있으며 그 중 1명은 어린이라고 덧붙였다.


민 대사는 미얀마에서 발생한 군부 쿠데타를 비판한 인물이다. 지난달 성명을 내고 구금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과 대사관 개방 유지를 요구했다.

당시 도미닉 랍 영국 외교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민 대사와 대화를 나눴고, 그의 용기와 애국심에 찬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반면 군부는 "민 대사가 주어진 책임을 다하지 않았기 때문에 소환을 명령한다"고 밝혔다.

한편 민 대사를 지지하는 50여명이 이날 주영 미얀마 대사관 앞에 모였지만, 런던경찰은 이들이 코로나19 규제를 위반했다며 해산을 요구하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