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맨오브라만차' 롱런의 힘은 '감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발사' 역 김호 오는 24일 800회 공연
'산초' 역 이훈진 3월 28일 400회 공연 달성
'도지사'와 '여관주인' 역 서영주와 '가정부' 역 김현숙은 300회 돌파

이발사 역의 배우 김호. 오디컴퍼니 제공
감초의 힘.


뮤지컬 '맨오브라만차'가 팬데믹 가운데 순항하는 비결이다.

지난달 24일부터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으로 무대를 옮겨 연장공연 중인 맨오브라만차에는 이 작품에만 수 백 회 이상 출연한 배우들이 수두룩하다.

극중 '이발사' 역의 김호는 오는 24일 800회 공연을 앞두고 있다. 2007년 맨오브라만차에 처음 합류한 후 올해로 8시즌째 참여하고 있다.

'돈키호테'의 시종이자 길동무인 '산초' 역의 이훈진은 지난 3월 28일 400회 공연을 달성했다. 2007년부터 맨오브라만차와 함께 하며 총 7시즌에 참여했다. 관객 사이에서 산초 그 자체라는 평가를 받는다.

'도지사'와 '여관주인' 역을 오가는 서영주는 2012년부터 3시즌째 개근하고 있다.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은 그는 지난 2일 300회 공연을 기록했다. 또 올해가 4번째 시즌인 '가정부' 역의 김현숙은 지난 3월 28일 300회 공연을 맞았다.

김호는 "한 회 한 회 출연하다 보니 어느새 800회를 앞두고 있다. 이런 귀한 시간을 만들어 주신 분들께 고개 숙여 감사한다"고 했다. 이훈진은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 행복하고 감사하다. 더 노력하는 보좌관이 되겠다"고 했다.

'산초' 역의 이훈진. 오디컴퍼니 제공
서영주는 "맨오브라만차라는 작품은 단순한 공연이 아닌 인생"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현숙 역시 "'돈키호테'처럼 끝없이 꿈꾸며 마지막 힘이 다할 때까지 이 귀한 메시지를 함께 나누고 싶다"고 했다.

맨오브라만차는 자신을 기사 '돈키호테'로 착각하는 노인 '알론조 키하나'와 그의 시종 '산초'의 모험을 통해 꿈과 희망의 가치를 전한다. 5월 16일까지.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