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 COP 여수 유치를 위한 10년 발자취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연속기획]COP28 총회 유치 과제와 전망②
제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 유치지를 결정하는 영국 글라스코 COP26 총회가 8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COP 총회 유치에 세 번째 도전하는 전남 여수시는 남해안·남중권 12개 시군과 함께 2023년 COP28 총회 유치추진단을 구성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전남CBS는 COP 총회 개최지 결정 과정과 기대 효과, 전라남도와 여수시의 유치 노력 등을 살펴보는 'COP28 총회 유치 과제와 전망' 연속기획을 마련했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COP총회 5년 만에 아태順…2023년 한국 유치 도전
②시민사회, COP 여수 유치를 위한 10년 발자취
(계속)


김영록 전남지사(왼쪽에서 세번째)와 권오봉 여수시장(왼쪽에서 네번째) 등이 COP28 남해안 남중권 유치위원회 출범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수시 제공
전남 여수시가 COP 총회 유치를 처음 추진한 것은 2012여수세계박람회가 열리기 3년 전인 2009년 4월 2일 여수엑스포시민포럼 주관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에서다.

23일에는 여수엑스포시민포럼, 아름다운여수21실천협의회, 2012 COP18 광역여수엑스포유치위원회 등이 참여한 가운데 18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국내 유치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여수시는 2009년 11월 정부에 전국에서 처음으로 유치를 건의했고 12월 16일 전남 여수, 순천, 광양, 고흥, 구례와 경남 진주, 남해, 하동 등 8개 시·군 단체가 참여하는 COP18 여수유치 운동본부를 결성했다.

2010년 2월 기후변화 협약 당사국 총회 광역여수엑스포권 유치 건의문을 발표했고 범시민 유치위 창립총회, 유치지지 서명운동 등의 활동도 펼쳐졌다.


그러나 2012년 열린 COP18은 산유국들이 기후변화 문제에 기여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는 이유로 개최국이 카타르로 결정됐고, 한국은 장관급 준비 회의인 Pre-COP18을 개최하기로 하면서 여수 유치는 불발됐다.

여수박람회 사후활용추진위원회, 동서창조포럼 등 시민단체들은 5년 만에 아시아·태평양 순번이 돌아오는 COP23 총회 유치를 위해 2015년 11월 COP23 유치와 여수 등 남중권 개최방안 세미나와 기자회견 등을 열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2018년 5월 지난 지방선거 당시 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김영록 전남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도 지방선거 당시 민선 7기 전남·경남 상생발전 정책협약을 추진하면서 COP28 유치를 약속했다.

지난해 1월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가 권오봉 여수시장과 만나 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 지지를 약속했다. 여수시 제공
2019년 11월 박원순 서울시장, 지난해 1월 이재명 경기지사가 각각 남해안남중권 유치 지지를 약속했다. 2019년 12월에는 남해안남중권 유치위원회가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로 정부는 지난해 7월 COP28 국내 유치를 공식 승인했다. 그러나 정부는 COP 유치를 공식화하면서도 개최지를 특정하지 않고 공모를 통해 선정하겠다는 입장을 보여 다른 도시들이 잇따라 유치 도전에 나서고 있다.

전남과 경남 국회의원 14명은 지난해 12월 9일 결의문을 통해 "경남도와 전남도, 10개 시·군과 시군민이 하나된 힘으로 COP28 유치를 최초 제안했고, 그 요청에 따라 국가계획으로 승인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 국회의원은 "남해안 지역민이 요청해서 시민의 힘으로 국가계획으로 승인됐는데도 해당 지역에 대한 배려 없이, 모든 도시를 동등하게 취급하며 공모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이들 국회의원은 "COP28의 국내 개최도시는 그동안의 역사성을 감안하고 국토균형발전이라는 측면을 고려해 지금, 후보도시를 확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남해안 지역민의 염원을 담아 '남해안남중권'으로 선 지정되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여수 지역 시민사회가 COP28 남해안 남중권 유치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여수시 제공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