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 도내 고등학교 배드민턴부 '폭투' 직접 수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전북 전주의 J고등학교 재학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A선수. 고등학교 시절 경기 장면. 유튜브 캡처
전북경찰청이 최근 제기된 도내 모 고등학교 배드민턴부 학교 폭력 의혹과 관련해 수사에 나섰다.


전북경찰청 진교훈 청장은 2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중학교와 진학한 고등학교의 선후배 간, 감독·코치의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전북청이 직접 수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말 전북청 여성청소년과에 사건을 배당했으며 변호사로부터 접수된 고소장을 토대로 법률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경찰은 전라북도교육청과 함께 오는 3일 해당 학교를 전수 검사할 예정이다.

앞서, 도내 모 고등학교 배드민턴부에서 선배 선수가 폭행과 금품 갈취는 물론, 전신 마사지 등의 가혹행위를 일삼았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관련기사: CBS노컷뉴스 20. 2. 23. [단독]폭행·갈취·전신마사지까지…이번엔 배드민턴 '폭투')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