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조정훈 "8일까지 단일화"…김진애는 의원직 사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범여권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시동
민주·시대전환, 8일 1차 단일화 후보 결정…6·7일 100% 국민 여론조사 실시
그 뒤 열린민주와 2차 경선…김진애 의원직은 김의겸이 승계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 "박영선·조정훈 공약 선호도 조사 할 것"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시대전환 조정훈, 열린민주당 김진애 후보. 박종민·윤창원 기자
범여권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도 시동이 걸렸다. 총 2단계로 치러질 전망이다.

먼저 더불어민주당과 시대전환은 공직자 사퇴 시한인 이달 8일까지 단일화 후보를 확정키로 했다.

열린민주당과의 단일화 협상은 2일 김진애 의원의 의원직 사퇴로 시일이 좀 더 걸릴 예정이다.


민주당 박영선,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 중 승자가 김진애 의원과 최종 단일화 경선을 치르는 것. 8일에 박 후보가 1차 단일화 후보로 결정되면 조 후보는 의원직을 유지하게 된다.

민주당 신영대, 시대전환 정대진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화 투표에 합의했다고 협상 결과를 전했다.

신 대변인은 "기존 단일화와 다른 부분은 정책 선호도 조사를 한다는 점"이라며 "박영선-조정훈 후보의 정책을 놓고 실제 선호도 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대진 시대전환 수석대변인,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양당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윤창원 기자
선호도가 더 높은 정책을 단일 후보 공약으로 내세우겠다는 것으로 '정치공학적 단일화'가 아닌 '정책적 단일화'로 차별화를 시도하려는 의도가 읽힌다.

박영선-조정훈 두 후보 간 토론회는 오는 4일에 진행된다. 단일화 투표는 6, 7일 이틀간 100% 국민 여론조사로 진행된다.

반면,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이날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면서 조 의원과 달리 공직사퇴시한(이달 8일)에 얽매이지 않게 됐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민주당에서는 8일까지 모든 걸 끝내자고 하는데, 저는 열흘 정도의 성실한 단일화 과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10년 전 박영선-박원순 단일화 당시에도 (민주당의) 후보가 결정된 이후 단일화 협상을 거쳤고 열흘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3번의 스탠딩 토론, 자유토론, 1:1 토론을 하자"며 "그래야 제 정체성과 리더십, 정책 검증이 가능하다고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신 대변인은 "김 의원 말대로 범여권 단일화는 불가피한 만큼 단일화는 가능할 거라고 보고 있고,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 양당 협의가 진행되고 있고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의 의원직 승계와 관련해 열린민주당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비례대표 4번이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승낙하면 김 전 대변인이 승계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래픽=안나경 기자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