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모 아님 도'로 컴백한 위아이 "도도 전진이거든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위아이 정체성 잘 드러낸 타이틀곡 '모 아님 도', 리더 장대현이 작사·작곡·편곡·프로듀싱
전작에서 청춘의 열정 보여준 위아이, 이번 앨범에선 '도전'과 '극복'에 초점
다양한 음악 소화하는 그룹으로 인식되고 싶어

보이그룹 위아이가 24일 오후 미니 2집 '아이덴티티 : 챌린지'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장대현, 유용하, 김요한, 김준서, 김동한, 강석화.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저희는 끊임없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강렬하고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여러분께 다가갈게요."

지난해 데뷔한 보이그룹 위아이(WEi)가 두 번째 미니앨범 '아이덴티티 : 챌린지'(IDENTITY : Challenge)로 돌아왔다. 제목부터 궁금증을 일으키는 타이틀곡 '모 아님 도'는 리더 장대현이 직접 프로듀싱했다는 점에서 위아이에게 더 뜻깊은 곡이다. 위아이는 '모 아님 도'로 전작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24일 오후 2시, 위아이의 미니 2집 '아이덴티티 : 챌린지'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아이덴티티 : 챌린지'는 위아이의 정체성을 알리는 '아이덴티티' 시리즈의 두 번째다. 전작 '아이덴티티 : 퍼스트 사이트'(IDENTITY : First Sight)에서 하나가 되어 만들어 갈 청춘의 열정을 보여준 위아이는 이번에는 도전하고 시련을 극복해 결국 하나가 되는 성장을 그린다.

위아이는 수록곡 '디퓨저'(Diffuser)로 첫 무대를 꾸몄고, 이후 타이틀곡 '모 아님 도'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모 아님 도'는 잘게 쪼갠 리듬과 동양적인 음계가 어우러진 하이브래드 트랩 스타일에 재치 있는 가사, 다이내믹한 랩, 다채로운 보컬이 합쳐졌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위아이 장대현, 김동한, 강석화, 김준서, 유용하, 김요한.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리더 장대현은 작사·작곡·편곡·프로듀싱을 맡았고 강석화, 김동한은 작사에 참여했다. 장대현은 "같이 작업하는 형들과 트랙이나 콘셉트를 상의했다. 멤버들이 좋아하는 곡, 멤버들하고 어울릴 만한 곡, 여러분이 사랑해주실 만한 곡을 들려드리고 싶어 부담이 있었다. 가수니까 곡이 굉장히 중요하지 않나. 제 곡이라서 됐다기보다는 다른 곡과 공평하게 경쟁해서 됐다. 멤버들이 '모 아님 도'가 타이틀곡이 돼서 기뻤다고 했을 때 너무 벅찼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의 아이디어를 어디서 얻었는지 묻자 장대현은 "이번 앨범명이 '챌린지'인데, 앨범명이 정해지지 않았을 때 이미 (이 곡을) 쓰고 있었다.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제가 멋있다고 느끼면 보는 사람도 멋있다고 느끼는 것 같다"라며 "멤버들이 무대에서 당당하게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좋게 얘기하면 도도 전진이다. 도가 빽도는 아니니까"라고 전했다.


작사에 참여한 김동한은 "저와 석화가 팀에서 K팝 고인물을 맡고 있다. K팝을 사랑하는 사람들인데, 대현 형이 저희를 (작업에) 끼워 주었다"라고 말했다. 유용하는 "이번 '모 아님 도'는 윷을 던지는 안무가 포인트 안무다. 이걸 중점적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귀띔했다.

이번 앨범에는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팝 요소가 절묘하게 섞인 퓨처 베이스 장르의 '브리딩'(Breathing), 위아이의 가창력을 느낄 수 있는 댄스곡 '댄싱 인 더 다크'(Dancing In The Dark), 달콤한 메시지와 감미로운 멜로디를 담은 R&B '디퓨저'(Diffuser), 피아노와 스트링 사운드가 부드러운 분위기를 내는 '겨울, 꽃'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24일 저녁 6시 발매된 위아이의 미니 2집 '아이덴티티 : 챌린지'.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장대현은 "(앨범이) 알차게 구성된 것 같다. 멤버들하고도 어울리는 것 같다. 이 노래 저 노래 다양하게 들어주시면 좋겠다"라며 "두 번째 앨범 만에 완전히 새로운 모습 보여드렸기 때문에 다양한 음악을 소화할 수 있는 아이들이구나, 다음 3집도 궁금해지는 대중적인 가수가 되고 싶다"라고 바랐다.

위아이는 컴백 후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으로 '런닝맨'을 꼽았다. 김동한은 "운동 좋아하는 멤버들이 많기 때문에 꼭 이번 앨범 활동 때가 아니더라도 '런닝맨' 나가서 한번 신나게 놀아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김요한은 "사실 저희는 지금 어딜 나가도… 어디서든 불러주시면 지금 달려갈 수 있다. 지금이라도 달려갈 수 있다. 하나 선택하기보다는 그냥 불러주시는 데 감사히 가서 열심히 재밌게 하겠다. 저희 별명이 '개그돌'이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위아이의 미니 2집 '아이덴티티 : 챌린지'는 24일 저녁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발매됐다.

위아이가 타이틀곡 '모 아님 도' 무대를 펼치고 있다.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