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시간 중 술자리"…경찰, 강남경찰서장 감찰 착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서울강남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강남경찰서장이 전임지에서 근무시간에 술을 마시고 또 술자리에 여성 경찰관을 강제로 참석시켰다는 의혹으로 감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 본청은 강남경찰서장 박모 총경의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감찰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박 총경의 감찰 대상 시기는 그가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으로 근무했던 2019년에서 2020년 사이다.

박 총경은 근무시간인 낮부터 술을 마시고 술에 취해 오후 늦게 복귀하거나, 사무실에서 술자리를 이어가는 등 일부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박 총경은 같은 부서 여성경찰관들을 수시로 술자리에 불렀다는 의혹도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 경찰관 중에는 경위급 이하의 비간부들도 상당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박 총경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