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부당 내부거래 의혹' 금호아시아나 본사 압수수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3일 종로구 그룹 본사 및 광주 금호터미널 본사 등 압수수색

금호아시아나. 연합뉴스
검찰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서울중앙지검 공공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23일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그룹 본사와 금호터미널 광주 본사 및 서울 사무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8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하여 총수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에 부당지원을 한 것으로 보고 박삼구 전 금호그룹 회장과 그룹 전략경영실 임원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 또한, 금호그룹 계열사들이 총수 일가의 그룹 지배권을 키우려는 목적에서 이같은 편법 지원을 한 것으로 의심하며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아울러 수사 과정에서 공정거래위 직원이 금호그룹 임원으로부터 금품을 받고 금호그룹 측에 불리한 자료를 삭제한 유착 정황도 포착했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지난해 1월 공정위 전 직원 송모씨와 금호그룹 전 상무 윤모씨를 증거인멸 및 뇌물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