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아직 낫서른' 서른이라 가능한 '리얼 공감 연애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서른살 여자들 일과 사랑 담은 웹툰 원작 드라마
정인선×강민혁 동갑내기 배우들 '솔직한' 로맨스 조합
스크린 활약하던 오기환 감독 "원작 최대한 전해지도록"

배우 정인선과 강민혁. 카카오M 제공
아직 '서른 밖에' 안된 이들의 현실 로맨스는 어떤 모습일까.

23일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정인선, 강민혁, 안희연(예명 하니), 송재림, 차민지, 오기환 감독 등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아직 낫서른'은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담은 공감 로맨스 드라마다. 웹툰 '85년생'이 원작으로, 오기환 PD가 연출을 맡아 차가워지고 싶지만 여전히 뜨거운 이들의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배우 정인선은 웹툰 작가 서지원 역을 맡아 15년 만에 재회하는 첫사랑이자 웹툰 기획 담당자인 이승유 역의 강민혁과 설레는 호흡을 맞춘다.

정인선은 "지난해 촬영을 했는데 실제 제가 서른이었다. 이전 역할이 나이가 저보다 많거나 어린 적은 많았지만, 동갑인 경우는 처음이라 놓치고 싶지 않았다. 캐릭터보다 저를 돌이켜보는 작품이었다"라고 전했다.

제대 후 복귀작으로 '아직 낫서른'을 선택한 강민혁은 "같은 나이대를 연기할 수 있는 캐릭터라서 하고 싶었다. 내 고민도 녹여 낼 수 있을 것 같았다. 연기하면서 내 이야기가 많이 들어간 거 같아서 기대가 된다"라고 이야기했다.

강민혁에 따르면 두 사람은 동갑내기라 더 빠르게 친해졌다는 후문이다. 주인공들 나이가 '서른'인만큼 더 솔직하면서도 현실적인 로맨스가 구현될 수 있을지 기대감이 높다.

강민혁은 "기대하셔도 될 것 같다. 어렸을 때 만났던 첫사랑을 서른이 돼서 만난 후 다시 사랑이 싹트면 얼마나 어른스럽게 연애를 할지 궁금하지 않나. 이를 담아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정인선도 "서른의 연애가 보여 줄 29금 로맨스를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동의했다.

배우 안희연. 카카오M 제공
안희연은 성공한 아나운서 이란주 역을 맡아 정인선과 또 다른 '절친 케미'를 형성한다.

올해 서른이 된 안희연은 "대본을 받았을 당시에는 서른살에 대한 호기심이 있었다. 출연을 결심한 가장 큰 이유는 여자 세 명의 다른 사랑 이야기라는 점"이라며 "서른이 딱 되는 날에는 기분이 안 좋았는데 막상 되니까 차이가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캐릭터 싱크로율을 묻는 질문에는 "세상에 대한 상처로 겁이 많고, 살짝 겁쟁이인 건 비슷하지만 이란주는 그걸 공격성으로 드러나는 반면 나는 잘 숨기고 산다"고 답했다.


웹툰 원작 드라마가 어떻게 영상으로 구현될 것인지도 관전 포인트다. 자칫 잘못하면 부담이 될 수도 있지만 다양한 연출 경험을 가진 오기환 감독답게 원작을 살리면서도 다른 작품들과의 차별점을 명확히 했다.

오 감독은 "너무 다른 이야기를 하면 불협화음이 생길 수 있어 원작 내용이 최대한 드라마로 전해질 수 있게 곁가지만 잘라냈다. 배우들 조합이 훌륭해서 기존 30대의 일과 사랑을 다룬 드라마와 비교하면 훨씬 다양하고 풍성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 동안 '선물' '작업의 정석' '패션왕' 등 장편 영화들을 주로 제작해왔기에 카카오TV와 같은 '숏폼' 콘텐츠는 오기환 감독에게도 새로운 도전이다.

오 감독은 "경계가 무너지는 시대다. 20분 15회를 300분짜리 영화라고 생각하며 만들었다. 카카오M과 제작사 덕분에 좋은 배우들과 여유있게 찍었다"라고 전했다.

'아직 낫서른'은 오늘(23일)부터 매주 화·토요일 오후 5시에 공개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