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신형 'C클래스'…전 라인업 '전동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6세대 '풀 체인지'…신형 플랫폼 '차체' 키워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추가, 가솔린‧디젤 '마일드하이브리드'
연말 국내 출시, 지난 세대 글로벌 250만대 판매

신형 C클래스 월드 프리미어. 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는 23일 '프리미엄 세단' C-클래스의 6세대 완전변경 모델인 '더 뉴 C-클래스'를 전 세계 동시 공개했다.

C-클래스는 벤츠의 D세그먼트(우리나라 기준 중형) 세단이다. 대표적인 인기 라인업의 하나로, 직전 5세대 모델과 에스테이트 모델은 전 세계에서 250만대 판매됐다.

더 뉴 C-클래스는 전장 4751㎜, 전폭은 1820㎜로 이전 세대 모델보다 커졌으며, 휠베이스는 25㎜ 늘어난 2865㎜로 한층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짧은 프론트 오버행(차량 끝에서 바퀴 중심까지의 거리)과 긴 휠베이스(앞바퀴와 뒷바퀴 차축 간 거리)의 조합으로 정지 상태에서도 차량이 움직이는 듯 역동적인 인상을 준다는 것이 벤츠 측의 설명이다.

실내는 고급 소재와 첨단 기술을 적용해 개인 맞춤형 '컴포트 존'을 구현했다.

더 뉴 C-클래스에는 2세대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탑재돼 중앙 디스플레이 아래에 있는 지문 스캐너를 통해 빠르고 편리하게 로그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스마트 홈' 기능을 활용해 차 안에서도 집안의 각종 전자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신형 C클래스 월드 프리미어. 벤츠 코리아 제공
신형 C클래스에서 새로워진 점은 전 라인업에 전동화 시스템이 구현됐다는 것이다.

전 차종에 디젤과 가솔린 엔진에 통합 스타터 제너레이터(ISG)를 결합해 전동화 기술을 적용했다. 이른바 '마일드하이브리드(MHEV)' 전기 시스템으로 불리는 회생 제동과 부스팅 기능을 제공하는 ISG가 디젤 엔진에 결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디젤 차량의 경우 ISG에 따라 정지상태에서 엔진이 꺼지고, 재출발 시 켜지는데 마일드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장착됨에 따라 이전 모델에 비해 한층 정숙한 작동이 기대된다.

더 뉴 C-클래스는 4세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로도 출시된다. 25.4㎾h의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완충 시 100㎞(유럽 WLTP 기준) 이상 주행할 수 있다.

벤츠 코리아는 더 뉴 C-클래스를 올해 말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