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한국과 동결자금 합의"…외교부 "미국과 협의 남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주이란대사-이란 중앙은행 총재 면담서 큰 틀 합의 이룬 듯…이란 측 공식 발표
외교부는 다소 이견 "실제 동결자금 해제는 유관국 협의 통해 이뤄나갈 것"

이란 국영 IRNA 통신 캡처
이란 정부가 70억 달러(약 7조6천억원)에 이르는 한국 내 동결자금의 이전과 사용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22일(현지시간)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전날 테헤란의 한국대사관에서 유정현 대사를 만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보도했다.


이란 정부도 홈페이지를 통해 동결자금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합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란 정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양측은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을 이란이 원하는 곳으로 이전하기로 합의했고, 이란 중앙은행은 한국 측에 이전되는 자산의 규모와 목적지 은행을 통보하기로 했다.

IRNA 통신은 유 대사가 "한국 정부는 한국에 있는 이란의 모든 자산을 사용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준비가 돼 있으며 여기에는 어떤 한계나 제약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반면 우리 정부는 "실제 동결자금 해제는 미국 등 유관국과의 협의를 통해 이뤄져 나갈 것"이라고 밝혀 이란 측과는 다른 입장을 나타냈다.

외교부는 다만 "동결자금 활용을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이란 측과 협의해왔으며, 22일 유정현 주이란대사와 이란 중앙은행(CBI) 총재 면담시에 이란 측은 우리 측이 제시한 방안에 대해 동의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고 밝혔다.

양측 설명을 종합하면 동결자금 문제와 관련해 큰 틀의 합의는 이뤄졌지만 최종 합의까지는 미국의 동의가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로선 미국을 배제한 채 협상이 타결된 것처럼 비춰지는 것은 경계할 필요가 있는 셈이다.

한국과 이란은 이란 중앙은행이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는 방식으로 원유 수출입 대금을 결제해왔지만, 미국이 2018년부터 이를 중단시키자 이란 측은 동결자금 해제를 요구해왔다.

올해 초 이란 근해에서 해양오염을 이유로 억류된 '한국케미호' 사건도 동결자금 문제에 대한 이란 측 불만이 배경이 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