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 이상 모임 금지인데…이 와중에 보건소장 생일파티 논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경남 고성군 한 보건소서 근무시간 생일파티…'부적절' 비판 이어져

고성군 밴드 캡처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보건소에서 근무 시간에 소장 생일 파티가 열려 논란이 일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더 연장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강조하고 있는 시점인데도 아무리 격려 자리라고는 하지만,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8일 고성군이 운영하는 '공식밴드'에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이 사진에는 지난 15일 평일 근무시간에 보건소 직원 10여 명이 소장 생일을 축하하는 모습이 담겼다.

생일 축하 현수막이 걸려 있고, 식탁 위에는 케이크와 꽃바구니, 음식 등이 놓여 있다. 직원들은 소장 주변에 서서 생일을 축하했다.


그러나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 있는 보건소가 5인 이상 집합제한 금지 등이 유지되고 있는데 근무 시간에 생일 파티를 해야 하는냐 등의 비판성 댓글이 이어졌다.

고성군 공무원 노조도 "아무리 축하, 격려의 자리이지만,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군민을 생각하면 자숙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군은 근무시간에 생일 파티를 한 것은 부적절했지만, 소장 생일과 함께 지난해 상을 22개나 받았고 군에서 시작된 확진자가 없었던 점 등을 직원끼리 격려하는 자리라고 해명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이와 관련해 다음 주 초 공식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