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은실 인생 경기' 우리은행, 15승 최선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우리은행 최은실이 14일 신한은행과 원정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인천=WKBL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인천 신한은행의 4연승을 저지하고 1위 청주 KB를 바짝 추격했다.


우리은행은 14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원정에서 64 대 61로 이겼다. 올스타 휴식기 이후 첫 경기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6개 구단 중 우리은행은 가장 먼저 15승(5패) 고지에 올랐다. 1위 KB(14승 4패)와 승차 없이 승률에서 뒤진 2위를 달렸다.

최은실이 개인 통산 한 경기 최다 22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김소니아도 15점 11리바운드 더블더블 활약으로 거들었다.

신한은행은 올 시즌 최장 연승을 3경기에서 멈췄다. 10승 9패가 된 신한은행은 3위에서 용인 삼성생명과 공동 3위로 내려섰다.

2위 우리은행과는 4.5경기 차고, 공동 5위 그룹과는 5경기 차다. 에이스 김단비가 19점 6리바운드 6도움으로 분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우리은행은 역시 뒷심이 강했다. 52 대 48로 앞선 4쿼터 초반 김소니아의 자유투 2개와 최은실의 연속 득점으로 58 대 50으로 리드를 벌려 승기를 잡았다.

신한은행도 종료 3분 30초 전 한채진의 3점포와 김단비의 자유투로 반격에 나섰다. 이어 막판 잇따라 박혜진을 수비로 압박해 공격권을 따내며 61 대 64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종료 20초 전 이경은이 속공 상황에서 뼈아픈 패스 미스로 분루를 삼켜야 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