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금융그룹, 풀세트 끝에 한국전력 격파하고 2위 도약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환호하는 OK금융그룹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이 2위로 올라섰다.

OK금융그룹은 14일 경기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한국전력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2(25-23, 15-25, 25-19, 23-25, 15-12)로 승리했다.

승점 2점을 더한 OK금융그룹(15승7패·승점39)은 2위로 올라섰다. KB손해보험(13승8패·승점39)은 다승에서 뒤처져 3위로 내려앉았다.


OK금융그룹은 펠리페(24득점)를 중심으로 경기를 풀었다. 펠리페는 단 3개의 범실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차지환은 블로킹 3개, 서브 득점 2개 등 14득점으로 승리를 거들었고 김웅비(11득점)도 공격에 힘을 보탰다.

승점 1점을 추가한 한국전력(10승11패·승점32)은 3연승 행진을 끝냈다. 러셀은 블로킹 2개, 서브 득점 5개 등 35득점을 폭발했지만 범실 14개로 막판 역전에 실패했다.

OK금융그룹은 러셀의 강서브에 고전하면서도 차지환, 조재성, 전병선, 김웅비 등이 총 8개의 서브 득점을 기록해 대등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승부처는 5세트였다. OK금융그룹은 5세트 9-9로 팽팽하던 승부에서 박창성의 속공과 전병선의 서브 득점으로 앞서갔다. 마지막은 이민규가 장식했다. 이민규는 오픈으로 14-11 매치 포인트를 만든 뒤 다시 재차 오픈 공격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