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모회사 코로나에도 영업이익 증가…"한국 흑자 전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연합뉴스
일본 유니클로의 모회사인 패스트리테일링의 영업이익이 코로나19 사대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패스트리테일링은 2021 회계연도 1분기(지난해 9-11월) 영업이익이 약 1131억 엔(약 1조 1919억 원)으로 전년 동기(916억 엔)보다 23.3% 증가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는 시장 예상보다 1015억 엔을 웃도는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분기 영업이익으로는 2년 전 기록한 1139억 엔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고 설명했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일본과 중화권(중국·홍콩·대만)에서 큰 이익을 얻었고 지유(GU)도 성과를 냈다"라고 영업이익 증가 배경을 설명했다.

브랜드별로 '유니클로 재팬'의 영업이익이 600억 엔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년 동기(385억 엔)에 비해 55.8%나 증가했다.

한국과 중국을 포괄하는 '유니클로 인터내셔널'의 영업이익은 414억 엔으로 1년 전(378억 엔)과 비교해 9.5% 늘어났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중화권에서 큰 이익을 얻었고 2020 회계연도에 손실이 발생했던 한국에서 적자가 해소된 점을 이익 증가 이유로 설명했다.

한국 유니클로의 경우 "매출은 급격히 감소했지만 수익이 나지 않는 영업점들을 닫고 지출 통제를 강화하며 판매관리비와 매출총이익률이 개선돼 흑자 전환했다"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