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연 측, 김상교 주장에 "해당 글과 전혀 무관…억측 삼가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소녀시대 효연. 소녀시대 공식 페이스북
'버닝썬' 사태를 폭로한 김상교씨가 소녀시대 효연 실명을 거론하며 저격 글을 쓴 것에 관해, 효연 측이 해당 글과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4일 CBS노컷뉴스에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 억측과 오해를 삼가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상교씨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꺼 아니냐 효연아"라는 글과 함께 효연의 사진을 게시했다.

김씨는 해당 글에서 "승리야 너의 전역날만 기다리고 있다. 내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 있다. 나한테 평생 시달릴지 아는 거 하나씩 불고 사과하고 용서받을지 지금부터 니들 선택"이라고도 썼다.

김씨는 가수 승리가 운영하던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을 최초 폭로한 인물이다.

한편, '버닝썬 사태' 핵심 인물인 승리는 14일 오전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성매매 알선, 횡령, 특경법 위반 등 혐의 관련 7차 공판에 참석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