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농구협회, 17년 만에 기업인 회장 당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제 34대 대한민국농구협회 회장에 당선된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왼쪽). 협회
제 34대 대한민국농구협회장에 권혁운(71) 아이에스동서 회장이 당선됐다.


협회는 14일 "이날 오후 회의실에서 진행된 제 3차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 34대 대한민국농구협회 권혁운 회장의 당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지난 7일 마감된 협회 회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해 협회 정관 및 회장 선거 규정에 따라 임원의 결격 사유 심사 후 최종 당선인으로 결정됐다.

기업인 출신으로는 2004년 3월까지 회장을 맡았던 홍성범 전 세원텔레콤 회장 이후 17년 만의 농구협회장이다. 권 당선인은 대한체육회가 승인하면 오는 2024년까지 1925년 설립돼 100년 역사를 바라보는 협회를 이끈다.

당선 뒤 권 회장은 "한국 농구가 과거에 비해 침체되어 있고, 국민들께도 외면받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에 회장 선거 출마를 결심했다"면서 "신임 회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한국 농구의 재건 및 명성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건설∙건자재 종합 기업인 아이에스동서(주)를 이끌고 있는 권 회장은 경북 의성 출신으로 주희정, 김주성, 김태술 등을 배출한 농구 명문 부산 동아고를 졸업했다. 중앙대학교 경영학 학사와 동대학원을 졸업한 권 회장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를 통해 매년 기부를 해오고 있고, 2016년에는 사재 140억 원을 출연하여 재단법인 문암장학문화재단을 설립하기도 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