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MF 이호, 친정팀 울산 복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호. 울산 현대 제공
베테랑 미드필더 이호(37)가 다시 울산 현대로 돌아왔다.

울산은 14일 "2005년 K리그 우승과 2011년 리그컵 우승, 201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주역 이호를 영입했다"고 전했다.

이호는 2003년 울산에서 데뷔했다. 2006년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로 떠난 뒤 2009년 성남FC로 이적했다. 다시 알 아인(UAE), 오미야 아르디자(일본) 등 해외 생활을 한 뒤 2011년 울산으로 복귀했다. 상주 상무(현 김천 상무)에서 군복무를 마친 뒤 2014년까지 울산에서 뛰다가 전북으로 둥지를 옮겼다.

2017년부터 무앙통 유나이티드(태국)에서 활약했고, 다시 울산으로 돌아왔다. 전역 후 복귀를 제외해도 울산 입단만 세 번째다.


K리그 통산 성적은 269경기 9골 13도움. A매치도 26경기를 소화했다.

울산은 "터프한 플레이와 뛰어난 공수 밸런스가 장점"이라면서 "경험을 겸비한 이호가 앞으로 긴 시즌과 큰 대회를 앞둔 울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맏형으로 선수단과 코치진 사이에서 교량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호는 플레잉코치 역할도 맡는다.

이호는 "팀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경기장 안팎에서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다하겠다"면서 "남다른 책임감으로 2021시즌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