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빈 "2019년 12월부터 별거, 이혼과 심은진 만남 겹친 적 없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배우 전승빈. MBC 제공
배우 전승빈이 전 부인과의 결혼 생활과 심은진과 교제한 기간이 겹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직접 입장을 밝혀 해명했다.

전승빈은 14일 소속사 스타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계속해서 풍선처럼 불거지는 의혹과 저에 대한 오해에 있어서 해명이 필요"하다며 "이혼과 심은진씨 와의 만남이 시기가 겹치는 일은 절대 없었다"라고 밝혔다.

전승빈은 전 부인 홍인영과 2019년 12월 별거를 시작해 지난해 3월 5일 이혼 서류를 접수하고 그해 4월 이혼이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별거 당시 자신을 어릴 적에 키워준 외조모의 상을 치를 때도 전 부인은 장례식에 참여하지 않았고, 심은진과도 실질적으로 살림을 합치거나 신혼집을 꾸리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전승빈은 "저의 새 출발이 그분에게는 서운할 수 있고 기분이 좋지만은 않은 소식이었을 것이라 이해한다. 하지만 이제 그분도 모든 논란에서 벗어나 부디 행복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지난해 5월 종영한 MBC 아침드라마 '나쁜사랑'에 함께 출연한 전승빈과 심은진은 지난 12일 결혼했다. 심은진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 소식을 알렸다. 이후 전승빈의 전 부인 홍인영이 두 사람의 교제가 결혼 생활을 완전히 정리하기 전 시작된 것 아니냐는 뉘앙스의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다음은 전승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전승빈입니다.

우선 앞서 전해드렸던 소식에 있어서 저의 마음과는 다르게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리고 불편 드려서 죄송합니다.


계속해서 풍선처럼 불거지는 의혹과 저에 대한 오해에 있어서 해명이 필요할 거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저는 지난 일들이 불거져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되는 동시에 누군가는 불편한 상황이 되고 또한 논란의 중심이 되는 게 모두에게 좋은 일은 아니라고 스스로 생각하여 지난 일들의 언급은 안 한 채 좋은 일들만 전해드리려 했습니다.

현재 사회적으로 저의 일 말고도 중요한 사건들이 많고 많은 분들이 힘든 나날을 보내고 계신 시기에 괜한 불편함 드릴까 걱정도 되었습니다.

하지만 의도치 않은 논란으로 사실이 아닌 의심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같아 이를 바로잡아 더 이상 누구도 상처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정확한 내용을 전달 드리고자 합니다.

우선 저는 2019년 12월 별거를 시작하여 이혼서류를 접수하고 2020년 4월에 이혼이 확정되었습니다.

별거 중 서로 이혼을 결정하고 이혼에 대한 양측 협의 기간과 코로나로 인한 법원 휴정으로 인하여 2020년 3월 5일에 이혼에 대한 서류를 법원에 접수하였으며 2020년 4월에 최종적으로 법적 확정이 되었습니다.

이 부분은 2020년 3월5일 이혼 접수 시 법원에 제출한 서류와 이혼 절차 진행을 위하여 변호사를 선임한 계약서에도 날짜가 명시되어 있기에 명백한 사실로 더 이상 논란이 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별거 당시 저를 어릴 적에 키워주신 2020년 1월 4일에 저의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셔서 장례식을 치르는 동안에도 전 와이프는 장례식에 참석을 안 했었기에 이미 그 무렵부터 이혼을 준비하며 별거 생활을 해왔다는 부분 또한 논란에 여지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또한 이혼 3개월 후 살림을 차렸다는 얘기가 있는데 지금 현재도 실질적으로 살림을 합치거나 신혼집을 꾸린 상황은 아닙니다.


심은진씨는 아직도 본가에 생활 중이며 저희 집과 본인 집을 왕래하는 코로나 상황 때문에 대부분의 데이트를 집에서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지 살림 합치거나 신혼살림을 꾸린 적은 없습니다.

2018년 이혼했다는 기사는 분명 오보이며 저는 소속사를 통하여 2019년 12월부터 별거를 하며 이혼을 준비 중이었으며 2020년 4월에 이혼이 확정되었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마치 2018년 이혼했다는 기사가 제가 인터뷰한 것처럼 논란이 되어 더 이상의 추측성 기사로 인하여 많은 분들이 오해를 하시지 않도록 기사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저희의 만남이 짧아 많은 분들이 오해 하실 수 있는 상황인 점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분명히 말씀을 드릴 수 있는 건 이혼과 심은진씨 와의 만남이 시기가 겹치는 일은 절대 없었습니다.

이렇게 제가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림으로써 더 이상 논란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저의 새 출발이 그분에게는 서운할 수 있고 기분이 좋지만은 않은 소식이었을 것이라 이해합니다. 하지만 이제 그분도 모든 논란에서 벗어나 부디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여러 가지 힘든 시기에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