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 언론인이 방송 심의, 제정신인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정부·여당이 추천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위원 내정자를 두고 언론계 반발이 번지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와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적폐 언론인에게 방송 심의를 맡기겠다는 국회의장과 정부여당은 제정신인가"라고 질타했다.

이는 정부·여당 몫 방심위원으로 이장석 전 목포MBC 사장, 강선규 전 KBS비즈니스 사장이 추천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데 따른 것이다. 이 전 사장은 김재철 사장 당시 MBC 보도국장을 지내면서 MBC를 정권 홍보 방송으로 만들었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강 전 사장 역시 박근혜 정권 때 KBS 보도본부장을 지내면서 당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뇌물수수 의혹 기사를 홈페이지에서 자의적으로 삭제해 조직 내 반발을 부른 인물이다.


언론노조는 "방심위원으로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언론장악 부역자로 이름을 올렸던 자까지 거론되고 있다"며 "언론장악의 당사자였던 국민의힘에서 추천하는 인사야 그렇다 치더라도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까지 공공성과 공정성과는 거리가 멀고 정치 권력으로부터 전혀 독립적이지 않은 인사들을 추천하는 것을 맨정신으로는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방심위원 추천은 인사 추천의 문제가 아니"라며 "이명박·박근혜 정권 동안 정치 심의기구라는 오명을 썼던 방심위의 지위와 역할, 그리고 위원추천 방식까지 그대로 두고 어떤 개혁안도 내지 못한 언론개혁의 현재"라고 진단했다.

이번 방심위원 추천을 두고 언론노조에 앞서 13일 한국기자협회와 한국PD연합회, 방송기자연합회 역시 공동성명을 통해 "국회의장과 여야는 방심위원 추천을 백지화하고 재공모하라"고 촉구했다.

언론노조 역시 이날 "국민이 쥐여준 권력이 아직도 미몽에서 깨지 못하고 적폐인사까지 추천하는 일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집권 여당과 청와대는 그들 스스로 약속한 공영언론의 이사선임 구조 변화에 즉각 나서라"고 강조했다.

더 클릭!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