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특별방역대책 추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중수본, 폐사체 수거 및 소독 강화
돼지·분뇨 권역간 이동 제한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역.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최근 야생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지역이 확산됨에 따라 특별방역대책이 추진된다.

14일 ASF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야생멧돼지의 ASF는 강원도 화천군과 경기도 연천군 등 12개 시·군에서 총 941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수본은 "그동안 울타리 설치, 수색·포획, 집중 소독 등을 통해 ASF 확산을 저지해 왔으나 최근 기존 광역울타리에서 62km 떨어진 강원도 영월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8건 발생하는 등 발생지역이 계속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사육돼지의 ASF는 지난 2019년 9월 16일부터 23일간 14건, 지난해 10월 2건이 발생한 이후 추가 발생은 없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광역울타리 이남인 영월·양양에서 멧돼지 ASF가 발생함에 따라 앞으로 전국적으로 ASF가 확산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중수본은 "야생멧돼지 확산 방지와 양돈농장 차단방역을 위한 선제적인 방역 강화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멧돼지의 확산 방지를 위해 울타리 설치·보강, 멧돼지 개체수 획기적 저감, 폐사체 수색·제거를 적극 실시할 방침이다.

또 오염원 제거를 위해 양성개체 발생지역과 양돈농장 주변, 포획·수색에 참여하는 인력·장비 등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농장 내 축산차량 출입 최소화, 소독·방역시설 보완, 축사 출입 시 손 씻기·장화 갈아신기와 같은 농장방역 기본수칙 준수 등 농장 차단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수본은 사육돼지의 ASF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전국을 16개로 권역화 하여 돼지·분뇨 등의 권역간 이동을 제한할 계획이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야생멧돼지 ASF 확산으로 양돈농장에 오염원 유입이 우려되는 매우 엄중한 상황인 만큼 전국 모든 양돈농장은 소독·방역시설을 신속하게 개선하고 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손 소독 등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