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물건너 간 시진핑 연내 방한…"코로나 완전히 통제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방한 중인 왕이 외교부장 기자들에게 밝혀
"여건 성숙하자마자 방문 성사될 수 있을 것"
한중간에 민감한 문제 잘 처리해야…은근한 압박
짜장면 애호가 왕이…오찬 메뉴에 포함

2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올 한해 코로나19와 함께 한중 관계의 주요 화두였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년만에 한국을 다시 찾는 게 시 주석의 방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함이라는 분석도 있었지만 역으로 연내 방한이 어렵게 됐다는 것을 확인해주는 계기가 되었다.

왕이 부장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한 뒤 나오면서 시 주석의 방한 시기에 대해 "여건이 성숙하자마자 방문이 성사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건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기자들이 쓴 마스크를 가리키며 "이런 것들이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면서 "꼭 코로나가 끝난 뒤라고는 볼 수 없지만 주요한 것은 완전히 코로나를 통제하는 것이다"고 했다.

왕이 부장의 발언은 코로나 때문에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이 어렵다는 것을 공식 확인해준 셈이다. 한국에서 하루에 수 백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는 등 다시 확산 추세이고 중국에서도 최근 해외 유입사례가 아닌 본토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


시 주석의 한국 방문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4년이 마지막이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시 주석의 방한이 구체적으로 추진되다 결국 해를 넘겼다. 이어 올 상반기 방한이 추진되었지만 코로나19로 미뤄졌고 연내 방한도 결국 물건너 가는 모양새다.

중국에 대한 저자세 외교 논란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가 시 주석의 방한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은 2016년 사드 배치 결정 이후 벌어진 중국 측의 사드 보복을 완전히 해소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표면적으로는 사드 보복을 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시 주석의 방한이 게임, 영화, 드라마 등 한국 콘텐츠가 중국에서 다시 허용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코로나19가 끝나야 가능하겠지만 중국인들의 한국 여행도 다시 재개될 수 있다.

강경화 외교장관도 시 주석의 방한이 늦어지는 게 확실해지자 이날 왕이 부장에게 문화콘텐츠분야에서의 협력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중국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시 주석 방한 이전이라도 한국 게임 등에 대한 판허 등을 내달라는 의미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 대한 보도자료를 통해 왕이 부장이 강 장관에게 "한중간에 민감한 문제를 잘 처리해 상호 신뢰와 협력의 기반을 유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한중간에 민감한 문제라면 사드가 제일 먼저 떠오르지만 미국이 동맹국을 동원해 중국을 포위하고 압박하려할 때 가담해서는 안된다는 당부와 경고의 메시지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왕이 부장은 한국 짜장면 애호가로도 알려져 있는데 강 장관과의 오찬 메뉴에도 짜장면이 포함됐다. 왕이 부장은 지난해 12월 서울을 찾았을 때 외교장관 공관에서 열린 만찬에서 짜장면이 나오자 매우 반겼다는 후문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