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블 도전' 전북, ACL 3경기째 무승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수원은 광저우 헝다와 득점 없이 무승부

2020시즌 K리그1과 FA컵에 이어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까지 3관왕 도전에 나선 전북 현대는 조별리그 3경기 무승의 아쉬운 성적이 이어졌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전북 현대의 '트레블(3관왕)' 도전이 쉽지 않다.

전북은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상하이 상강(중국)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1-2로 패했다.

2020시즌 K리그1과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우승하며 트레블 도전에 나선 전북이지만 상하이에 패하며 AFC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 무승의 아쉬움이 이어졌다.

전북은 코로나19의 확산 속에 지난 2, 3월에 열린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요코하마 마리너스(일본)에 패했고, 시드니FC(호주)와는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1무2패(승점1)를 기록한 전북은 1경기를 덜 치르고도 나란히 2승을 거둔 요코하마와 상하이(이상 승점6)과 격차가 많이 벌어져 16강 진출 희망이 더욱 옅어졌다.


경기 시작 11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한 전북은 전반 24분 구스타보의 동점골로 분위기를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후반 상대의 거센 공세에 골키퍼 송범근의 선방을 앞세워 균형을 이어간 전북이지만 후반 37분 헐크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내주고 고개를 숙였다.

외국인 공격수 타카트와 핵심 수비수 헨리 등이 빠진 수원은 광저우 헝다(중국)와 대등한 경기를 펼치고도 아쉬운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앞서 열린 G조 2차전은 수원 삼성이 광저우 헝다(중국)과 득점 없이 무승부를 거뒀다.

공격수 타가트와 수비수 헨리, 주장 염기훈 등이 빠진 채 광저우를 상대한 수원은 경기를 주도하고도 결정력의 아쉬움을 노출하고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조호르 다룰 타짐(말레이시아)의 대회 참가 포기로 16강 진출 경쟁에 희망이 생긴 수원이지만 핵심 자원의 공백을 크게 절감했다. 이 무승부로 수원은 1무1패(승점1)로 G조 최하위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