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2020 온택트 지스타 폐막…85만 시청자 참여 흥행 '성공'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첫날 '지스타 TV' 23만명 시청…주요 게임사 신작 발표 홍보 효과 '톡톡'

연결된 게이머들과 함께 한 랜선 개막식. (사진=지스타 조직위원회 제공)
코로나19 감염 여파로 온라인으로 열린 지스타 2020이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22일 폐막했다.

사상 첫 온라인 중심 행사에도 수십만명의 게임팬의 호응으로 기대 이상의 성과로 지스타를 마무리했다는 평이다.

지난 19일 막을 올린 지스타 2020은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개막식과 간담회를 제외하고는 모든 일정을 지스타TV 중계로 진행했다.

지스타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4일간 지스타 2020을 찾은 고유 시청자는 개막일인 19일 23만693명을 시작으로 20일 15만799명, 21일 17만7천249명, 마지막 날인 22일은 18만명(추정치)으로 집계됐다. 4일 누적으로는 총 73만8천741명을 기록했다.

지스타의 첫 e스포츠 대회인 지스타 컵의 경우 대회 첫날인 20일 2만9천549명, 21일 8만2천375명이 '지스타TV e스포츠' 채널을 찾았다.

지스타 콘텐츠와 지스타 컵 등 행사 기간 동안 트위치의 지스타TV를 다녀간 고유시청자는 총 85만665명(추정치)으로 집계됐다. 단순 비교는 힘들지만 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지난해 지스타 누적 관람객(24만명) 보다 약 3.5배 많은 시청자가 지스타를 즐긴 셈이다. 트위치의 지스타TV채널 팔로워수 역시 1만명을 돌파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라이브 비즈매칭(BTB) 역시 총 45개국, 527개사, 655명(국내 299명, 해외 356명)을 기록해 어느 때보다 활발한 글로벌 비즈니스 미팅이 진행됐다.

주요 게임사들의 신작 발표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쏠렸다.


올해 지스타 메인 스폰서를 맡은 위메이드는 자사 대표 IP(지적재산)인 '미르'로 내놓는 첫 모바일 게임 '미르4'의 출시일 등 세부 정보를 공개했다.

카카오게임즈는 모바일 다중접속임무수행게임(MMORPG)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오딘: 발할라 라이징'과 PC MMORPG '엘리온'의 구체적인 정보와 개발 과정 등을 공개했다.

넥슨도 퍼블리싱(유통·서비스)할 신작 '커츠펠'과 '코노스바 모바일 판타스틱 데이즈'의 쇼케이스를 열어 해당 장르 게임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네오위즈와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스토브, 인디 게임사들도 게이머들에게 자사 기대작을 소개했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어려움이 큰 상황에서도 국내 대표 기업들이 지스타에 참여해 온택트에서도 유의미한 기록을 달성하는데 큰 도움을 주었다"며 "올해를 경험삼아 다음해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극복해 내고 더 나은 게임문화축제 지스타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