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수도권 유초중 1/3, 고교 2/3 등교 강화…고3 자율로 원격수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어린이들이 등교를 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수도권 거리두기가 오는 24일부터 2단계로 격상되면서 유·초·중학교의 등교 인원이 1/3 이내로 강화된다.

수도권 고교는 2/3 이내로 유지되고 고3 수험생들은 시도교육청 자율로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수 있다.


22일 교육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24일부터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2단계로, 광주·전남·전북 등 호남권은 1.5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학교 밀집도 강화조치를 안내했다.

이에따라 수도권 유·초·중학교의 등교 인원은 1/3 이하, 고등학교는 2/3 이하 밀집도를 유지하도록 했다.

1.5단계로 격상된 호남권 학교는 유·초·중·고 모두 밀집도 2/3 이하를 준수해야 한다.

또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치를 적용받지 않는 지역에서도 자율적으로 강화된 학교 밀집도 적용 등 학사운영을 조정할 수 있다.

수능을 1주일 앞둔 오는 26일부터 전국 고등학교와 시험장 학교는 원격 수업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하지만 그 이전이라도 고3 수험생이나 고교의 경우 시·도 교육청 자율로 원격 수업 전환이 가능하다고 교육부는 밝혔다.

이미 강원은 지난 16일부터, 서울은 지난 19일부터 관내 고등학교에 원격 수업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교육청 차원에서 안내했다.

교육부는 이번 조치는 중대본 결정에 따라 오는 24일부터 2주간 시행될 예정으로 감염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학사운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