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또 공수처 대치…야당 "총력저지" 여당 "방해말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주호영 "공수처는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될 것"
민주당 "품격 떨어지는 정쟁…부정부패 용의자의 저주냐"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두고 여당이 법 개정으로 출범 강행에 나설 것으로 보이자, 야당이 반대 투쟁을 예고하면서 국회가 다시 얼어붙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공수처를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종말 처리장"에 빗대고,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괴물 공수처가 출범하면 공무원 누구나 대통령과 권력이 지시하는 범죄행위에 거리낌 없이 가담할 것"이라며 "공수처가 사건을 가져가 버리면 그만이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초대 공수처장에 대해 "추미애보다 더한 막무가내 '내 편'을 앉힐 게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큰 난리를 일으켜 큰 다스림을 얻는다'는 대란대치(大亂大治)를 언급하며 "세상을 온통 혼돈 속으로 밀어 넣고 그걸 권력 유지에 이용한다는 게 이 정권의 통치기술"이라며 "대란대치를 끝장내려는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여당은 법을 바꿔 공수처 레드카펫까지 깐다고 한다"며 "총력 저지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실의 모습. (사진=이한형 기자)
야당은 국회 보이콧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주 원내대표가 품격이 떨어지는 언어로 정쟁을 유발하고 있다"며 "부정부패 용의자의 저주와 같은 입장"이라고 맞섰다.

신 대변인은 "권력형 부정부패를 옹호하려는 게 아니라면 공수처 출범을 방해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공수처 연내 출범을 목표로 처장 추천을 위한 법 개정안 처리 등을 밀어붙일 것으로 보인다.

여야 원내대표는 오는 23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만나 공수처장 추천 등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지만, 이견이 커 당장 합의에 이를지는 미지수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