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서문과 교수 성추행 공론화 뒤 2차 피해"…학교 측 조사 착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인권센터, 성추행 혐의 서문과 교수 피해자 신고 접수
서문과 교수 3명·강사 6명·학생 2명 등 11명 대상

제자 추행 서울대 전 A교수 중형촉구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제자 성추행 혐의를 받는 전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교수 A씨의 피해자 측이 학과 소속 교수와 강사 등을 학내 인권센터에 신고했다.

22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대 인권센터는 성추행 피해자 B씨와 전 서문과 강사 C씨가 서문과 교수 3명·강사 6명·학생 2명 등 11명으로부터 2차 피해를 봤다고 신고한 사건을 접수해 조사하고 있다.

피신고인들은 해당 사건은 교수 간의 알력싸움이라거나, 피해자가 공개한 3개 국어 대자보는 사실 강사 C씨가 작성한 것이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의혹을 받고 있다.


피신고인들 중 한 명은 학생들에게 "B씨가 평소에 옷을 짧게 입고 다녔다"는 등 성차별적인 발언을 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B씨 측은 "신고 내용은 알려진 것보다 굉장히 방대하다"며 "2018년 7월 처음 사건을 공론화한 이후부터 계속해서 2차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서울대 인문대학생회 관계자는 "피해자들에 대해 악의적인 헛소문을 퍼뜨리거나, 공동체 내에서 배제하려고 하는 일이 매우 많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B씨의 신고를 도운 전 서문과 강사 C씨는 작년 1월 말 학과로부터 강의 위촉을 취소하겠다는 통보를 받기도 했다. "직위해제된 A교수와의 형평성에 맞추겠다"는 이유였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