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내년 서울 오피스텔 기준시가, 올해보다 5.86% 오른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상업용 건물은 3.77%↑…오피스텔 전국 평균은 4.00%↑, 상업용 건물은 2.89%↑

(사진=연합뉴스)
내년 서울 오피스텔 기준시가가 올해보다 5.86% 상향된다.

국세청은 다음 달 31일 고시될 예정인 '2021년도 오피스텔 및 상업용 건물 기준시가'를 20일 공개했다.

기준시가 고시 대상은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과 대전, 광주, 대구, 부산, 울산 등 5대 광역시 그리고 세종시의 '구분소유'된 오피스텔과 상업용 건물이다.

이에 따르면 내년 오피스텔 기준시가는 전국 평균 4.00% 오르고, 상업용 건물은 2.89% 오른다.


최근 3년간 지역별 오피스텔 및 상업용 건물 기준시가 변동률(총액 기준)(자료=국세청 제공)
지역별로는 오피스텔의 경우 서울이 5.86%로 인상 폭이 가장 크고, 이어 대전 3.62%, 경기 3.20%, 인천 1.73%, 부산 1.40% 등의 순이다.

울산과 세종은 올해보다 오히려 각각 2.92%와 1.18% 인하된다.

상업용 건물은 역시 서울이 3.77%로 가장 많이 오르고 인천 2.99%, 대구 2.82%, 경기 2.39%, 대전 1.75% 등의 순으로 인상률이 높았다.

세종은 오피스텔뿐만 아니라 상업용 건물 기준시가도 내년에 0.52% 내려간다.

양도세와 상속·증여세, 취득세, 재산세 등 과세에 활용되는 오피스텔과 상업용 건물 기준시가는 실거래가 조사를 통해 산출된 '적정가격'을 바탕으로 결정된다.

내년 기준시가 결정을 위한 실거래가 조사는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넉 달간 진행됐으며 '적정가격 반영률'은 84%로, 올해보다 1%포인트 올랐다.

오피스텔 등 소유자는 다음 달 10일까지 국세청 또는 '홈택스' 홈페이지에서 고시 예정 기준시가를 미리 열람하고 이의가 있으면 의견도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다.

이의 제기를 위한 의견 제출은 '의견 제출서' 서식을 온라인에서 내려받아 관할세무서에 우편으로 보내거나 직접 방문해 제출해도 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