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초등학교 8명 추가 확진…누적 10명(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8일 경기도 포천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경기 포천시는 28일 소흘읍 송우리의 한 초등학교 학생 5명과 교직원 3명 등 8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초등학교의 누적 확진자는 10명으로 늘었다. 해당 학교에 대해서는 등교 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대체됐다.

앞서 이 초등학교에서는 지난 26일 학생 1명이 처음으로 확진됐지만,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 학생의 담임교사와 같은 반 학생 등 25명은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27일 다른 학년 교사 1명이 양주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같은 학년 5개 반 학생 131명과 교직원 83명 등 총 214명을 대상으로 2차 전수검사를 했다. 그 결과 학생 5명과 교직원 3명 등 총 8명이 양성으로 나왔다.

보건 당국은 해당 초등학교의 학생과 교직원 등 총 859명 중 앞서 검사받은 인원을 제외한 704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한다.

인근 유치원과 초·중·고교 12곳에 대해서도 등교를 임시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학원에 대해서는 원격수업 및 강력한 방역을 권고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상황이지만 2.5단계로 인식하고, 이에 준하는 방역체계를 구축해 대응할 계획"이라며 "어린이, 노약자 등 시민 모두 외출과 모임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보건 당국은 확진자들의 접촉자와 동선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