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서대문구 보건소 직원 2명 확진…보건소 폐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보건소 직원 전수검사…역학조사 후 업무재개 여부 결정
서대문구 청사 출입도 제한 "주민 방문 자제 요청"

서대문구 청사. (사진=서대문구 제공)
서울 서대문구 보건소가 28일 오후 폐쇄됐다. 보건소 직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 판정을 받아 구와 보건당국이 보건소 폐쇄와 구청사 출입 제한을 결정했다.


구에 따르면, 보건소 직원 2명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아 오후 1시부터 보건소를 폐쇄했다. 이 직원 2명은 선별진료소나 코로나19 관련 현장 업무자가 아니어서 대민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직원 1명은 기존 외부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았고, 다른 1명은 증상 발현으로 검사를 받아 두 직원간 관련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구는 전했다.

구는 보건소 전 직원을 상대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고, 보건소 안팎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친 상태다. 구와 보건소는 검사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보건소 업무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구는 보건소 직원 확진으로 구 청사 출입을 제한한다며 주민들의 방문 자제를 요청했다. 직원간 추가 전파 가능성은 물론, 구청과 길 건너편에 위치한 보건소가 주민 왕래가 많다는 점을 들어 만일의 상황을 대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