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이틀 만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전북 양지마을 접촉 누적 501번째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서 양성 판정

(사진=자료 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광주에서 이틀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18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서구 풍암동에 거주하는 A씨가 이날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광주 501번째 확진자로 분류됐다.

A씨는 양지마을 집단감염 최초 확진자인 전북 133번과 접촉해 그동안 자가 격리 중이었다. A씨는 자가 격리 해제를 앞두고 한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주시 관계자는 "자가 격리 중에 확진판정을 받아 접촉자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에서는 지난 12일 해외 유입과 지역 감염 1명씩 2명, 16일 해외 유입 1명 등 최근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