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함성 들린다…부마항쟁 기념 조형물 창원에 들어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창원시,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기념식과 제막행사 개최

창원 오동동 문화광장에 건립된 부마항쟁 조형물. (사진=창원시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올해로 41주년을 맞은 부마민주항쟁을 상징하는 기념 조형물이 항쟁 주무대였던 경남 창원에 들어섰다.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은 18일 오후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부마항쟁 조형물 제막식을 열었다.

높이 2.5m의 이 조형물은 심이성 작가가 만들었다. '움트는 자유'를 주제로 화강암, 스테인리스 스틸로 새싹이 돋는 모양을 형상화했다.


부마민주항쟁 41주년을 기념하고, 평화의 상징성과 숭고한 가치를 담았으며, 민주평화의 실현까지 아픈 역사를 딛고 꿋꿋이 솟아나는 새싹처럼 창원(마산)인의 강인한 불굴의 정신을 표현했다.

유신독재의 종식의 계기가 된 부마민주항쟁의 정신과 가치를 다시 한번 되새기기 위한 제41주년 창원시 부마민주항쟁 기념일이 개최됐다. 이날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해 최형두 국회의원,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사)3·15의거기념사업회 김장희 회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창원시 제공)
조형물이 건립된 오동동문화광장은 1979년 부마민주항쟁 당시 마산시민들과 학생들이 가장 많이 모였던 곳이어서 의미를 더했다.

제막식에 앞서 창원시는 부마항쟁 41주년 기념식을 현장에서 개최했다.

부마민주항쟁은 1979년 10월 16일 부산대학교에서 시작해 10월 18일 경남대학교에서 일어나 유신체제의 종결에 결정적인 역할로 이 땅에 민주주의를 뿌리내리게 했다. 부마민주항쟁 10월 16일은 국가기념일이며, 10월 18일은 창원시 기념일이다. 앞서 국가기념일은 지난 10월 16일 부산대학교 내 넉넉한 터에서 개최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10월 18일 창원시 부마민주항쟁 기념일에 부마민주항쟁 관련자들을 모시고 오동동문화광장에서 기념식과 제막행사를 거행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우리가 누리고 있는 민주주의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고, 역사적 의미가 자라나는 미리세대들에게 전승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