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주, KLPGA 시즌 마지막 메이저 제패…상금 1위 도약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김효주(25)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KB금융 스타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에서 압도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김효주는 18일 경기도 이천시 블랙스톤 골프클럽(파72·6천73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4개를 묶어 3오버파 75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공동 2위에 10타 앞서 우승을 '예약'했던 김효주는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를 기록, 2위 고진영(25·1언더파 287타)을 8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1라운드 공동 선두, 2∼3라운드 단독 선두에 이어 마지막 날도 리더보드 맨 위를 지켜낸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나서지 않고 국내에서 경기하는 김효주는 6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 이어 시즌 2승을 거뒀다.

KB금융 스타 챔피언십에서는 2014년 이후 6년 만에 정상을 탈환한 그는 KLPGA 투어 통산 승수를 12승(아마추어 시절 1승 포함)으로 늘렸다.

우승 상금 2억 4천만원을 거머쥔 김효주는 시즌 상금 6억5천618만원을 쌓아 박현경(4억9천870만원)을 제치고 상금 1위로 도약, 미국 진출 전인 2014년 이후 6년 만의 상금왕 등극의 발판을 놨다.

평균 타수에선 69.1714타로 선두를 지켜 '다관왕' 도전에도 시동을 걸었다.

대상 포인트는 295점으로 최혜진(21·375점), 임희정(20·334점), 이소영(23·300점)에 이어 4위를 달렸다.


KLPGA 투어에서는 지난주 오텍캐리어 챔피언십의 안나린(24)에 이어 2주 연속 선두가 2위에 10타 차로 앞선 채 최종 라운드에 접어드는 보기 드문 광경이 벌어졌다.

지난주의 안나린은 4라운드 한때 2타 차까지 따라잡힌 뒤 4타 차 우승을 차지했으나 김효주는 안정적인 선두를 유지했다.

잠시 흔들림은 있었다.

2번 홀(파4) 티샷과 퍼트에서 연이어 실수가 나오며 보기를 써내 불안하게 출발했다.

4번 홀(파4)에서도 샷 난조가 이어지며 한 타를 더 잃어 초반 타수를 줄인 디펜딩 챔피언 임희정, 세계랭킹 1위 고진영에게 6타 차로 쫓겼다.

6번 홀(파4·373야드)에서도 티샷이 오른쪽으로 벗어나 카트 도로에 떨어져 김효주의 위기는 이어질 뻔했다.

그러나 공은 도로를 타고 한참을 내려가더니 건너편 러프에 멈췄다. 두 번째 샷을 하기에 큰 무리가 없는 지점이었고, 홀까지 95m밖에 남지 않았다.

이를 그린에 안착시킨 김효주는 3m 버디 퍼트를 집어넣고 한숨을 돌렸다.

이후 임희정과 고진영이 잇달아 보기를 기록하며 김효주의 독주 체제는 한층 공고해졌다.


김효주가 전반을 마친 뒤 2위 고진영과는 8타, 공동 3위와는 10타 차로 일찌감치 승부가 기울었다.

11번 홀(파4)에서 한 타를 잃고 마지막 홀(파5)에서도 보기가 나왔지만, 난코스에서 다른 선수들도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하며 무난하게 우승을 굳혔다.

그는 "마지막 날까지 좋은 성적으로 기분 좋게 우승을 만끽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면서도 "올해 1승이 목표였는데 2승을 거두고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효주, 고진영에 이어 이정은(24)이 공동 3위(이븐파 288타)에 오르고, 허미정(31)은 6위(1오버파 289타)에 자리해 LPGA 투어에서 활동하던 선수들이 리더보드 상단에 포진했다.

최혜진, 임희정, 장하나(28)는 공동 7위(2오버파 290타)로 대회를 마쳤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