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SBS 드라마 라인업 핵심 키워드는 '레전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레전드 작가 김순옥×주동민 감독의 귀환, '펜트하우스'
권상우·배성우·김갑수·김응수·조성하 등 레전드가 뭉쳤다, '날아라 개천용'
명불허전 레전드 작품의 귀환, '불새 2020'

(사진=SBS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2020년 하반기를 책임질 SBS 드라마 라인업의 핵심 키워드는 '레전드'다.

오는 10월 SBS는 세 편의 신규 드라마 출격을 앞두고 있다. 바로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후속의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와 금토드라마 '앨리스'의 후속작 '날아라 개천용', 새 아침연속극 '불새2020'이다.

(사진=SBS 제공)
◇ 레전드 작가 김순옥×주동민 감독의 귀환, '펜트하우스'


오는 26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제작 초록뱀미디어)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 불가 '퀸' vs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vs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언니는 살아있다' '황후의 품격' 등의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또 한 번 의기투합하며 일찍부터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이지아, 김소연, 유진, 엄기준, 신은경,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 등 배우들의 면면 역시 2020년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이유 중 하나다.

특히 '펜트하우스'는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부동산과 교육 현실을 조명하며 채워지지 않는 욕망의 밑바닥을 보여줄 것으로 예고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사진=SBS 제공)
◇ 권상우·배성우·김갑수·김응수·조성하 등 레전드가 뭉쳤다, '날아라 개천용'

오는 30일 첫 방송하는 '날아라 개천용'(연출 곽정환, 극본 박상규, 제작 스튜디오앤뉴)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다.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 변호사와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사대문을 접수한 백수 기자의 판을 뒤엎는 반전의 역전극이 유쾌하면서도 짜릿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날아라 개천용'은 권상우, 배성우를 필두로 김주현, 정웅인, 김갑수, 김응수, 조성하 등 빈틈없는 연기파 배우들이 모두 모여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권상우는 '천국의 계단' '대물, '야왕' 등 출연한 SBS 드라마 모두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그런 그가 다시 SBS로 돌아와 생활 밀착형 코믹 연기를 펼치며 흥행 불패 기록을 이어갈 예정이다.

'미스 함무라비' '보좌관' 시리즈를 통해 깊이 있는 연출력을 선보인 곽정환 감독이 연출을 맡고, 기자이기도 한 박상규 작가가 집필에 나서 마치 영화 같은 유쾌한 버디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사진=SBS 제공)
◇ 명불허전 레전드 작품의 귀환, '불새 2020'

16년 만의 귀환이다.

오는 26일 첫 방송하는 SBS 새 아침드라마 '불새 2020'(연출 이현직, 극본 이유진,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사랑만으로 결혼했다가 이혼한 부잣집 여자와 가난한 남자가 경제적 상황이 역전된 후 다시 만나면서 일어나는 일을 그린 타이밍 역전 로맨스다. 홍수아, 이재우, 서하준, 박영린이 출연해 '불새' 속 캐릭터들을 재탄생 시킨다.

지난 2004년 방영하며 큰 인기를 모은 '불새'의 16년 만의 리메이크로, 방송 전부터 시청자의 향수를 자극할 명작의 귀환으로 불리고 있다.

원작을 집필한 이유진 작가가 대본을 집필해 원작과는 또 다른 스토리 전개로 새로운 명작의 탄생을 기대하게 만든다. 연출을 맡은 이현직 감독 역시 "한편의 멜로드라마 같은 대본으로 기존의 연속극과는 결이 다른 새로운 스타일이 될 것"이라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