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부산 아이파크와 무승부…1부리그 잔류 확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수원 삼성과 부산 아이파크의 경기 장면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이 다음 시즌 1부 리그 잔류에 성공했다.

수원은 18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 원정 경기에서 0 대 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로 수원은 승점 28점(7승7무11패)으로 8위로 올라서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21)와 격차를 7점으로 벌렸다. 수원은 잔여 경기에 상관없이 1부리그에 남게 됐다.

10위 부산(승점 25)도 승점 1점을 추가해 11위 성남FC(승점 22), 12위 인천과 격차를 조금 벌렸다. 이번 시즌엔 1부 리그 최하위 한 팀만이 2부로 강등된다.


수원은 최근 3연승 기세를 몰아 원정에 나섰다. 한석희와 아담 타가트를 투톱 스트라이커로 올린 수원은 전반부터 부산을 강하게 몰아붙였다. 하지만 부산의 두터운 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전반 33분 양상민의 헤딩이 부산 골키퍼 최필수의 정면으로 향했고 후반 4분 한석희의 왼발 중거리슛은 골키퍼 손끝을 스친 뒤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부산도 전반 37분 이동준이 이정협의 패스를 받아 패널티 지역에서 오른발 슛을 날렸지만 수원 골키퍼 양현모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결국 후반까지 득점 없이 경기를 마친 수원과 부산은 나란히 승점 1점씩을 챙겼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