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할리우드 데뷔작 '미나리', 미들버그영화제 수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배우조합상 수상
2021년 오스카 후보 예측 작품 중 작품상·각본상 후보에 오르기도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초청

네이버채널 구독
배우 한예리의 할리우드 데뷔작 '미나리'가 제8회 미들버그 영화제에서 배우조합상을 받았다.

미국 버지니아주 미들버그에서 열리 미들버그 영화제는 아카데미상의 길목이 되는 주요 영화제 중 하나로, 수많은 북미 영화제 중 새로운 영향력을 보여주는 영화제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제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지난해 초청된 바 있다.

배우조합상 수상작 '미나리'(감독 리 아이작 정)는 미들버그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17일(현지 시간) 오후 7시부터 24시간 동안 상영된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영화 '문유랑가보(Munyurangabo)'로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했으며, AFI 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한국계 감독 리 아이작 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한예리 외에도 스티븐 연, 윤여정, 윌 패튼,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가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는 지난 2월 열린 제36회 선댄스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받는가 하면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언론과 평단의 관심을 받았다. 또한 지난 9월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가 예측한 2021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 예측 작품 중 작품상과 각본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미나리'는 오는 21일 개최하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초청돼 국내 관객들에게 첫선을 보일 예정이다.

'미나리'는 2021년 2월 말 미국 개봉을 앞두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