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옵티머스 특검 뭉개면 장외투쟁도 고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라임‧옵트머스 사태 관련 특검 수사 재차 촉구
"민주당이 특검 뭉개면 국민께 직접 호소 방법 강구"
"공정경제3법, 기업사냥 위험 방지 장치 두면서 투명성 높여야"
김종인 위원장과 갈등설에 "사실무근, 현안 논의 자주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공무원 서해 피격사건 관련 진실을 듣는 국민 국감'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8일 라임·옵티머스 사태 관련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장외투쟁 카드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N 방송 인터뷰에서 "(특검안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안 되면 국민께 직접 호소하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며 "저희는 장외투쟁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검을 관철하는 수단은 국회 의결인데 국민의힘 의원은 103명 밖에 안 되고 민주당은 174석을 갖고 깔아뭉개려 한다"며 "제대로 수사하라고 요구하는 것뿐인데 오히려 민주당이 정쟁으로 몰아가는 것이 훨씬 나쁘다"고 지적했다.

약 5000억원 상당의 환매 중단으로 논란이 된 옵티머스 펀드에 대해 국민의힘은 여권 고위 인사들의 개입으로 인허가 과정의 특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옵티머스 펀드는 공공기관 매출채권 투자를 홍보했지만, 실제론 대부분 투자금을 비상장기업 채권 매입에 쓴 것으로 드러난 만큼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의원조차도 권력형 비리 게이트가 될 확률이 높다고 이야기하고 있고 사건에 깊이 관여돼 있던 사람이 청와대 민정실에 근무하던 사람"이라며 "민주당 원외위원장을 맡아 선거에 출마했던 사람이 최초로 펀드를 조성했고 그 외 많은 사람 이름이 오르내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기에 압수수색을 빨리해서 필요한 증거를 확보해야 하는데 증거 인멸할 시간도 다 준 거 같아 지금 이 체제론 할 수가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특별 수사단을 구성해서 수사하든지 특검으로 하라'고 한 말씀만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 운영 등을 놓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갈등설에 대해선 전면 부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갈등이라면 서로 뭐 불편해서 막 다투는 걸 갈등이라고 하는데 그런 건 전혀 없다"며 "일주일에 두세 차례 만나 뵙고 현안들 논의하고 이런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최근 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회 구성을 놓고 발생한 불협 화음에 대해선 "김선동 전 사무총장이 저에게 (경선준비위원장이) 바뀌는 과정 설명 없이 안건을 올려서 나무랐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른바 공정경제3법에 대해선 "재벌기업들의 법적인 운용을 막을 장치는 필요하지만 헤지 펀드들의 기업사냥에 노출되는 것을 막을 장치를 두면서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며 "국감이 끝나면 정책 의총을 열어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야권 연대의 필요성 관련해선 "우리나라 대선이 흘러가는 모양을 보면 보통 기호 1번, 2번의 대결이지, 기호 3~4번이 된 적은 없지 않냐"며 "안 대표가 그런 현실을 직시한다면 기호 2번을 받을 수 있는 노력을 하셔야 대권에 가까이 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궐선거와 대선을 앞두고 야권 연대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안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