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라임-옵티 특검으로" VS 여당 "공수처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옥중 입장문' 전해지자 더 가열하는 공방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검찰이 수사 중인 라임, 옵티머스 펀드 정관계 로비 의혹 사건을 향후 어떻게 처리할지를 두고 여야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다.

금품 로비가 여권뿐 아니라 야당 쪽에도 이뤄졌었다는 라임 사건 주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이 전해지자 공방은 더 가열하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18일 "대통령의 두 차례 엄한 지시보다 더 정국을 좌지우지하는 것이 피의자의 한마디"라며 "미꾸라지 몇 마리가 검찰의 물을 흐려 걱정이라면, 특검이 있다"고 밝혔다.

여기서 피의자, 미꾸라지는 '옥중 입장문'에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을 거론한 김봉현 회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배 대변인은 "이 막장 드라마의 제작자와 집필진이 손을 털고 유유히 나가는 동안, 배우들과 엑스트라만 출구를 못 찾고 피눈물 흘리고 있다"며 "'라스(라임-옵티머스) 게이트'는 특검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나아가 언론 인터뷰에서 특검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장외 투쟁'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여권에서는 이 사건을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에서 다룰 수 있지 않겠냐는 의견이 흘러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법무부 감찰이나 검찰 자체 조사에서도 명백히 밝혀지지 않거나 서로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벌써 나온다"며 이 사건이 공수처 1호 수사로 다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일리 있는 주장"이라고 썼다.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투자했다 환매한 당사자로 확인된 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특검 주장에 동의한다"면서도 "단 공수처 추천위원부터 추천하라"고 역제안했다.

다만 김 의원의 제안에 대해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개인적 의견"이라며 아직 공식 논의가 이뤄지진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