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오브라이언 美국가안보보좌관 11월 방한, 한미 소통할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서훈 국가안보실장의 요청에 따라 11월 방한"
"방한 시기는 사정을 봐야하겠지만 미국 대선 이후가 될 듯"

서훈 안보실장 방미…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 회동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청와대는 18일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다음달 방한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최근 미국 방문을 통해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방한을 요청했으며, 이에 11월에 한국을 방문하겠다는 입장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서 실장의 이번 방미는 강력한 한미동맹 관계를 쌍방이 재확인했다는 데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는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 구축 달성 위해 북미간 대화재개 및 실질적 진전 이루기 위한 방도를 심도깊게 논의할 것"이라며 "양측은 앞으로도 소통 노력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방한도 소통 노력의 일환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청와대는 정확한 방한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미국 대선 후가 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방한 자체가 미국 대선과 관련 있는 건 아니다. 방한 시기는 사정을 봐야할 것"이라며 "대선 이후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 선전매체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달 미국을 방문해 핵연료 구매 의사를 표시했다며 "위험천만한 망동"이라고 규탄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 매체의 논평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다"고 말을 아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