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암투병중인 홍은동 아파트 경비원에 화분 보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취임 전 살던 서대문구 홍은동 경비원 사연 듣고 화분 보내 격려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전 살던 서울 서대문구 아파트 경비원의 암 투병 소식을 알고 화분을 보내 쾌유를 기원했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청와대 관계자를 통해 지난 17일 오전 암투병 중인 한대수 경비원에게 난이 담긴 화분과 '편안한 마음으로 항암치료를 잘 받으시라'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 및 금일봉을 전달했다.

이 소식은 주민자치회장을 통해 100여명이 모여 있는 주민들의 단톡방에 공지가 되면서 외부에 알려지게 됐다.


서대문구 홍은동의 이 아파트에 10년째 근무 중인 한 경비원은 최근 췌장암 3기 판정을 받았다.

평소 경비원과 돈독하게 지냈던 아파트 주민들은 한 경비원이 완치될 때까지 새로운 경비원을 뽑지 않기로 했다. 주민들은 자발적으로 교대근무를 섰고, 500만원 가량의 성금을 모아 전달했다.

치료를 포기하려 했던 한 경비원은 주민들의 응원에 "주민들의 기다림에 보답하기 위해 다시 한 번 용기를 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런 훈훈한 소식은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됐고, 이를 본 문 대통령이 난을 보내 쾌유를 기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