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자고 항해하라"…tvN '바닷길선발대', 오늘 첫 방송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찬현 PD와 선발 대원 김남길-박성웅-고규필-고아성이 직접 전한 관전 포인트

(사진=tvN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바닷길 선발대'가 오늘(18일) 첫 방송을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바닷길 선발대'는 절친들과 함께 서해에서 동해까지 배를 타고 우리나라 바닷길을 일주하며 숨은 섬들을 여행하는 24시 선상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선발 대원 김남길, 박성웅, 고규필, 고아성은 여정 시작을 앞두고 알고 보면 더욱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바닷길 선발대'는 목포에서 출발해 첫 번째 목적지 하태도를 지나 추자도, 제주도, 매물도, 울릉도 등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섬들을 거쳐 마지막 목적지 독도에 이르기까지 1094㎞의 바닷길을 만들어나간다. 이들은 한 달 가까이 노력한 끝에 면허를 따서 직접 요트를 운전하고, 배 위에서 24시간 '먹고 자고 항해하며' 숙식을 해결한다.

연출을 맡은 이찬현 PD는 11박 12일, 24시간이라는 장시간 촬영에서 선발 대원들의 관계가 가장 중요했기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마다 의지할 수 있는 '진짜 친구'들을 섭외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남길을 중심으로 7년 지기 박성웅, 선발대 1기부터 함께 한 고규필, 그리고 박성웅, 고규필과 절친한 고아성이 합류했다.


(사진=tvN 제공)
이찬현 PD는 김남길과 박성웅의 관계를 '톰과 제리'에 비교했으며, 고규필과 고아성의 호흡 또한 남달랐다고 말했다.

이 PD는 "'시베리아 선발대'와 마찬가지로 친한 친구들과 함께 가는 낯선 여행"이라며 "아무런 정보도 없는 낯선 여행을 하면서 직접 여행의 묘미를 터득하고 그 안에서 서로의 케미를 발산하며 스스로 즐거움을 발견하는 모습들을 재밌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남길은 새로운 멤버들과의 새로운 케미, 그리고 바다 위에서 펼쳐지는 예상치 못한 일들의 긴장감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그는 "'바닷길선발대'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의 답답해진 마음이 시원해지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박성웅 또한 "요즘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은데 우리 프로그램에서는 서해, 남해, 동해를 포함한 자연과 맛있는 음식들을 보여드릴 예정"이라며 "보는 내내 즐거운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리고 본방 사수 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고규필은 "바닷길을 여행하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낯설고 신기하고 재미있는 경험들이 많았다"며 "시청자분들도 저희 방송을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경험해 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선발대의 막내 고아성은 "'바닷길 선발대'를 통해서만 볼 수 있는 풍경들이 많을 것 같다"며 무엇보다 선발 대원 4명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tvN '바닷길 선발대'는 오늘(18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한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