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 스릴러 '써치', 시청률 2.6%로 출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OCN 드라마틱 시네마 네 번째 프로젝트

(사진=OCN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OCN 드라마틱 시네마 네 번째 프로젝트 '써치'가 시청률 2.6%로 출발했다.

밀리터리 스릴러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DMZ)에서 벌어진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 그 비밀을 밝히기 위한 최정예 수색대의 사투를 그린다.

지난 17일 첫 방송은 시청률 2.64%(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입 가구 기준),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은 평균 2.2%-최고 2.7%로 집계됐다.

1회는 최전방 비무장지대 '둘 하나 섹터'에서 벌어진 사건으로 막을 올렸다. 서로 총구를 겨눈 채 어느 쪽도 쉽사리 물러설 수 없는 대치 상황이 이어진 가운데, 시초를 알 수 없는 단 한 발의 총성을 시작으로 총격전이 벌어졌고, 평화의 땅은 순식간에 참사 현장이 돼버렸다.


그로부터 23년이 지난 2020년, '둘 하나 섹터'에서 또 다른 사건이 발생했다. 329GP 외곽으로 떨어진 축구공을 찾기 위해 이곳에 발을 디딘 권일병(이수민)과 오상병(이경민)이 의문의 습격을 당한 것이다.

결국 오상병은 수상쩍은 교상과 수포를 남긴 채 시체로 발견됐다. 그런데 시신을 수습해 돌아가려는 찰나, 근처에 도사리고 있던 들개떼의 공격을 받고 총격이 이어지면서 비무장지대는 아수라장이 돼버렸다.

지뢰밭으로 뛰어든 레오와 용병장의 엔딩과 더불어 한 달 전, 둘 하나 섹터 폐건물에 들어선 들개가 무언가를 만난 뒤 붉은 눈으로 변이한 충격적인 모습이 담긴 추가 영상은 밤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극도의 긴장감을 자아냈다. 동시에 1997년에서 시작된 비무장지대의 미스터리한 사건은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장동윤, 정수정 주연의 OCN '써치' 2회는 오늘(1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한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