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해역서 피랍된 한국 선원 2명, 50일 만에 석방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국인 선원 2명, 지난 8월 서아프리카 가나 앞 해역서 괴한에 피랍
나이지리아 한국 대사관 석방 협상 진행…50일 만에 석방

서아프리카 가나 해역 한국인 피랍 추정 지점
네이버채널 구독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지난 8월 피랍됐던 우리나라 선원 2명이 석방된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해당 선원이 소속된 회사 측은 나이지리아 한국대사관 중심으로 그동안 석방 협상을 진행해왔다고 밝혔지만 석방된 선원들의 건강 상태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월 28일 가나 국적 어선 500t급 AP703호는 참치 조업 중에 무장 세력의 공격을 받았다. AP703호는 당시 아프리카 토고 로메 항에서 약 200km 거리에 있는 바다에서 조업 중이었는데, 한국인 선원 2명과 가나 현지 선원 40여명 등이 승선했었다.

AP703호를 공격한 무장 세력은 한국인 선원 2명만 별도로 다른 선박으로 납치한 후 달아났다. 이에 우리나라 외교부는 한국인 선원들에 대한 석방 협상을 위해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와 비상대책반 등을 만들고 가나 및 나이지리아 등과 협력해왔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