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26일 코로나19 3명 확진자 발생··누적 확진자 407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부산에서 경남 289번 확진자의 가족인 부산 동평중학교 학생과 경원고등학교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26일 오후 브리핑에서 학생 2명을 포함한 3명(부산405∼407번)이 추가 확진됐고 누적 확진자는 407명 됐다고 밝혔다.

역학조사 결과 동평중학교 학생인 405번 확진자와 경원고등학교 학생인 406번 확진자는 경남 289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경남 289번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그날 저녁에 가족들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두 학생도 확진 판정이 나왔다.

경남 289번 확진자는 지난 18일 증상이 나타났는데, 보건당국은 두 학생의 증상이 더 빨리 시작된 것으로 확인했다.

부산시는 해당 학교 폐쇄회로(CC)TV를 조사해 밀접접촉자 파악 등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동평중의 경우 86명이 검사 대상자인 것으로 분류됐고 경원고의 경우는 확진자와 같은 층을 쓴 200여 명이 검사대상이며, 추가로 식당 매점을 이용한 학생들도 조사하고 있다.

이들 학생들에 대한 검사는 학교 운동장 선별진료소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두 학생 외에 이날 추가 확진된 부산 407번의 경우 의심 증상으로 인해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까지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부산에서는 현재 62명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중증환자는 2명이고, 위중 환자는 4명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