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자진 월북 증거 없다…실족 가능성 크지않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동료들과 월북 얘기 나눈적 없다"
승선시 갖고 있던 옷 등은 그대로 남아
"이번 사고에 대해 안타깝고 유족에게 깊은 애도"

연평도 실종 공무원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해양수산부는 24일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격 사망한 소속 공무원 A씨(47)사건과 관련해 "배에서 단순 실족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도 "자진 월북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해수부 엄기두 수산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온라인 브리핑에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단순 실족 가능성은 크지 않다. A씨가 슬리퍼를 가지런히 벗어놓은 것으로 봐서 단순 실족이라는 추측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엄실장은 또 "사고 당일 기상이 아주 양호했고 위험한 상황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A씨가 자진 월북했다는 것을 뒷받침할 증거는 갖고 있지 않다고 엄실장은 부연설명했다.

특히 승선할 때 가지고 있던 옷, 가방, 생필품 등도 대부분 배 안에 그대로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엄 실장은 또 A씨가 주변에 평소 월북 얘기를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동료들과도 그런 얘기를 나눴던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 그런(월북 가능성) 얘기를 하는 사람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실종 당일 행적과 관련해서는 "조사가 이뤄져야 알기 때문에 답변하기 곤란하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피격 경위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해수부가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이 없는 상황이어서 국방부와 같은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엄 실장은 "해수부 소속 어업 지도원 승선 직원의 실종 사고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가족 여러분에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